거제시 비정규직 지원센터
logo top
menu01 menu02 menu03 menu04 menu05
 
 

 

인터넷상담

채용 취소된 입사예정자도 대기기간 동안 임금 줘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입사예정자 작성일19-03-21 13:53 조회612회 댓글0건

본문

입사 시험에 최종 합격해 채용이 확정됐으나 경영 악화로 발령이 나지 않아 실제 근무를 하지 않았더라도 채용대기기간 동안의 임금을 줘야 한다는 대법원판결이 나왔다.

이는 채용대기기간을 사실상 근로기간으로 본 것이어서 주목된다.

대법원 민사3부(주심 윤재식·尹載植 대법관)는 10일 신모씨(32) 등 현대전자 입사시험에 최종 합격했으나 IMF사태 직후 채용이 취소된 31명이 (주)하이닉스반도체를 상대로 낸 종업원지위확인 등 청구소송 상고심(2000다25910)에서 “피고는 1명당 1천9백여만원씩 총 5억8천9백여만원을 지급하라”고 원고일부승소판결을 내린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원고들이 회사측과 1년 이상을 기다리다 채용이 취소되더라도 법적 청구를 하지 않기로 하는 내용의 채용발령 연기동의서를 작성해 부제소합의가 이뤄진 사실은 인정된다”며 “그러나 근로자가 사전에 자신의 임금청구권을 포기하는 것은 허용될 수 없는 만큼 최종 입사예정일부터 채용내정이 확정적으로 취소된 날까지의 대기기간은 사실상 근로기간과 다를 바 없으므로 임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판단한 원심은 정당하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종업원 지위를 확인해 달라는 청구에 대해선 부제소합의를 들어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또 이들과 함께 소송을 낸 주모씨(30) 등 10명에 대해선 “당시 회사로부터 입사지원 취소에 따른 위로금으로 2백만원씩 받고 더이상 채용을 기다리지 않은 만큼 임금지급청구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신씨 등은 지난 97년11월 현대그룹 공채에 응시, 면접과 신체검사 등을 거쳐 당시 현대전자산업에 최종 합격했으나 IMF 사태로 경영 상태가 나빠진 회사가 99년 6월 채용을 취소하자 종업원지위의 확인과 약 1년6개월의 채용 대기기간의 급여 지급을 요구하는 소송을 내 1심에서 패소, 2심에서는 일부승소판결을 받았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