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top
menu01 menu02 menu03 menu04 menu05
 
 

 

현대중-대우조선 연내 합병 멀어지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거제비정규센터
댓글 0건 조회 113회 작성일 21-10-08 10:24

본문

중단된 EU 기업결합심사에 현대중-대우조선 연내 합병 멀어지나(종합)


EU 경쟁분과위, 연합뉴스 관련 질의에 "조사 여전히 중단 상태"

LNG선 독점 여부가 관건…EU, LNG선 사업부 매각 요구설


현대중공업그룹이 대우조선해양[042660] 인수 기한을 또다시 연장한 가운데 인수에 결정적 역할을 할 유럽연합(EU)의 기업결합 심사가 아직 재개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시장 독점에 대한 EU의 우려가 쉽게 해소되지 않는 만큼 두 조선사의 연내 결합이 어려울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현대중공업그룹과 대우조선해양
현대중공업그룹과 대우조선해양

현대중공업 사진은 [현대중공업 제공], 대우조선해양은 [대우조선해양 제공]

EU 집행위원회 산하 경쟁분과위 대변인인 마리아 초니는 8일 기업결합심사 재개 여부를 묻는 연합뉴스의 서면질의에 "지난해 7월 위원회는 현대중공업그룹(HHIH)의 대우조선해양(DSME) 인수에 대한 심층 조사를 중단했다"면서 "조사는 여전히 중단된 상태"라고 답했다.

EU 집행위는 앞서 2019년 12월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009540]과 대우조선해양의 기업결합 심사를 개시했지만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을 이유로 심사를 세 번이나 일시 유예했다.

인수합병(M&A)의 최대 관건인 EU의 기업결합 심사가 지연되면서 한국조선해양은 지난달 대우조선해양 인수 기한을 올해 12월 31일로 또다시 연기했다. 2019년 3월 인수계약을 체결한 후 네 번째 연기다.

한국조선해양은 카자흐스탄과 싱가포르, 중국의 기업결합 심사를 통과했으며 현재 EU와 한국, 일본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초니 대변인은 조사 지연 배경에 대해서는 "인수합병 기한을 준수하기 위해서는 당사자가 조사에 필요한 정보를 적시에 제공해야 한다"면서 "그렇게 하지 않으면 위원회의 조사 중단으로 이어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사자들이 누락된 정보를 제공하면 조사는 다시 시작되고, 위원회 결정 기한이 조정된다. 현재로서 (이 외에) 더는 할 말이 없다"고 덧붙였다.

EU 집행위는 인수 당사자인 한국조선해양이 제시한 독과점 구조 해소 방안이 불충분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EU 집행위가 심사를 시작한 지 상당한 시간이 흐른 만큼 한국조선해양이 효과적인 해소 방안을 제출하지 못한다면, 연말께에는 시정방안 협의를 중단하고 심사를 재개한 후 합병을 승인하지 않는 것으로 결론을 낼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공정위도 국정감사에서 연내에 기업결합 심사를 마무리하겠다는 방침을 밝힘에 따라 EU 집행위의 결론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공정위 관계자는 "(기업결합 시) 경쟁 제한성이 있다는 것은 공정위나 EU 집행위가 동일하게 보고 있다"며 "다만 경쟁 제한성 원인이 공급능력에 있기 때문에 생산시설을 어떻게 할 것이냐가 관건이다. 기업의 협조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런 이유로 (EU 당국이) 기업에 효과적인 해소 방안을 제출해보라고 한 것이고, EU 쪽에서 받아들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아직 유동적이지만 EU 상황을 보면서 공정위도 마무리하는 순으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조선해양 LNG운반선
한국조선해양 LNG운반선

[한국조선해양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러나 업계는 EU가 LNG선 시장 독점을 이유로 일부러 심사를 늦추고 있다는 의구심을 제기하고 있다.

유럽은 LNG선 선사들이 몰려있는 지역으로, 한국조선해양이 대형화를 통해 가격경쟁력을 갖추는 것을 가장 부담스러워한다. 대우조선해양 인수 시 한국조선해양의 LNG선 시장점유율은 60%로 높아진다.

한국조선해양은 이 같은 EU의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수년간 LNG선 가격을 동결하고 건조 기술을 이전하겠다는 조건을 제시했지만, EU 측에서 LNG사업부 일부 매각을 압박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EU의 심사가 난항을 겪으면서 인수 기한 내 결합은 더욱 불투명해진 모습이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조선해양 입장에서는 LNG 사업부 매각은 받아들이기 어렵다. 대우조선해양의 인수 효과가 사라지기 때문"이라면서 "한국 공정위의 빠른 승인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