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 비정규직 지원센터
logo top
menu01 menu02 menu03 menu04 menu05
 
 

 

주변소식

대우조선 인수 앞두고 첫단추부터 꼬인 현대중공업...노조 28일 전면 파업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일보 작성일19-05-28 17:35 조회322회 댓글0건

본문

대우조선 인수 앞두고 첫단추부터 꼬인 현대중공업...노조 28일 전면 파업

 

 

27일 오후 3. 울산광역시 동구 현대중공업 본관 1, 출입문 강화유리가 깨진 채 바닥에 나뒹굴었다. 면담을 요구하며 건물 진입을 시도하던 현대중공업 노동조합 조합원 500여명과 이를 가로막는 경비원 100여명이 엉키면서 출입문이 깨졌다. 이날 산산이 조각난 유리문은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나선 현대중공업의 현재를 말해준다.

노조 25년 만에 점거농성 및 전면 파업, 대우조선해양 인수 늦어질 가능성도

"부채만 떠안아 구조조정 이뤄질 것"

"물적 분할 후에도 동일하게 유지해"

정치권도 본사 이전 논란에 가세해. 29일 울산 시민 총궐기 대회 열어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합병이 첫 단추부터 어긋나고 있다. 27일 물리적 충돌에 이어 28일에도 현대중공업 사측과 노조는 평행선을 달렸다. 현대중공업은 이날 박근태 노조 지부장 등 노조 간부 42명을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울산 동부경찰서에 고소했다. 노조는 이날 오전 8시부터 전면파업에 돌입했다. 이에 앞서 노조는 임시 주주총회가 열릴 예정인 울산시 동구 한마음회관을 27일 오후 점거했고 이틀째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노조가 전면파업과 점거 농성을 동시에 진행하는 건 1994년 천연가스(LNG)선 점거 농성 이후 25년 만이다. 재계에선 노사 간 극한 대립이 이어지면서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가 늦어지거나 동력을 잃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갈등은 이달 2일 현대중공업이 이달 31일 오전 10시로 임시 주주총회를 소집하면서 시작됐다. 임시 주총 안건은 분할계획서 승인과 사내이사 선임 두 가지다. 노조는 주총장 점거를 이어오면서 분할계획서 주총 승인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이에 현대중공업은 "주총장을 점거하고 있는 노조원에 대한 퇴거를 경찰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주총장 변경 등도 검토하는 중이다.


현대중공업은 분할계획서에 담긴 물적 분할을 포기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분할계획서가 주주총회에서 통과될 경우 기존 현대중공업은 한국조선해양으로 바뀌고 자회사인 현대중공업이 새로 만들어진다. 한국조선해양은 투자와 연구개발(R&D)를 담당하고 자회사인 현대중공업은 생산을 담당한다. 현재 14200여명의 현대중공업 직원 중 500여명이 한국조선해양으로 옮겨간다. 인수 예정인 대우조선해양은 한국조선해양 자회사로 편입된다. 현대중공업지주-한국조선해양-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으로 이어지는 중간지주사가 탄생하는 것이다.

28일 오전 울산시 동구 한마음회관 앞에서 집회를 연 현대중공업 노조가 구호를 외치고 있다. 노조는 지난 27일부터 주주총회 장소인 한마음회관을 점거해 농성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오전 울산시 동구 한마음회관 앞에서 집회를 연 현대중공업 노조가 구호를 외치고 있다. 노조는 지난 27일부터 주주총회 장소인 한마음회관을 점거해 농성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대해 김형균 노조 정책기획실장은 "모든 자산은 신설되는 중간지주회사가 가져가고 현대중공업은 부채만 떠안는 구조"라며 "현대중공업 부채는 95%로 늘어나 인력감축 등 구조조정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반면 한영석·가삼현 현대중공업 공동 대표는 지난 21일 입장문을 내고 "기업결합 이후에도 인위적 구조조정이 없을 것이라는 공식 입장을 수차례 제시했다""물적 분할 후에도 모든 제도를 지금과 동일하게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에서 목소리가 들리는 건 전례 때문이다. 이에 앞서 현대중공업지주는 지난해 12월 주주 총회를 열고 2900억원의 배당을 진행했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지주 지분 25.8%를 보유하고 있는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은 748억원을 배당받았다. 정 이사장의 아들인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은 147억원을 배당받았다. 조선업 불황 속 대주주에 대한 수백억 원의 고액 배당은 회사 안팎에서 논란이 됐다.


여기에 더해 한국조선해양 본사의 서울 이전을 놓고 울산 정치권 등이 반대 목소리를 키우면서 상황은 더욱 꼬이고 있다. 울산시는 29일 한국조선해양 본사 울산 존치를 촉구하는 울산시민 총궐기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28"울산과 함께 성장해온 현대중공업이 향후 100년간 시민들의 사랑을 받는 향토기업으로 남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종훈 민중당 의원은 "기업결합 심사 신청도 하기 전에 물적 분할부터 서두르는 건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아들 정기선 부사장으로 승계를 위한 지분확대가 본래 목적 아니냐"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물적 분할 이후 현대중공업 부채가 60%에서 110%로 늘어나는 건 맞지만, 회사 경영에 문제가 되지는 않는다""인위적인 구조조정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조선해양 본사 이전에 대해서는 "1만명이 넘는 전체 직원 중 투자와 연구개발 일부 인력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현대중공업물적분할 #정몽준_정기선특혜 #재벌특혜 #대우조선헐값매각 #3세세습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